Street Warrior

Street Warrior 
런웨이로 또다시 이어진 스트리트 웨이브. 


SUPER OVERSIZE
장담컨대 이번 여름은 살 뺀다고 유난을 떨지 않아도 되니 걱정 말도록. S 사이즈를 입는 사람도 XL 사이즈를 선택하게 되는 계절이 될 테니 말이다. 1990년대 힙합 스트리트 패션을 상징하던 오버사이즈 룩들이 이번 시즌 런웨이 위에서 그 매력을 마음껏 발산했다. 특히 요즘 잘나간다는 디자이너들의 쇼에는 공식처럼 오버사이즈 룩이 등장했다. 알렉산더 왕은 컷아웃 기법을 적용한 에지 있는 스타일의 오버사이즈 레더 톱을, 뮈글러는 팔을 내렸을 때 마치 케이프처럼 보이는 실루엣이 넉넉한 오버사이즈 크롭트 톱을 선보였다. 상·하의를 모두 오버사이즈 아이템으로 매치한 마르니와 클로에 또한 오버사이즈 트렌드에 동참해 스트리트 열풍에 힘을 실었다. 오버사이즈 룩이 그저 어설픈 1990년대 코스프레 패션으로 끝나지 않으려면 반드시 날렵한 실루엣의 액세서리와 슈즈를 선택해야 함을 명심하자.


WHITE BIG MATCH
스트리트 패션 피플에게는 절대적 컬러인 화이트가 런웨이를 점령했다. 행여 흙탕물이라도 튀면 큰일이라도 날 것 같은 순백의 스니커즈와 적어도 세 번 이상은 다린 듯 깨끗한 화이트 티셔츠 등이 대표적인 예. 화이트를 풀어내는 방식 또한 각양각색이다. 화이트 스니커즈에 화이트 삭스를 매치한 아시쉬의 룩은 에이셉 라키나 카니예 웨스트 등 흑인 힙합 래퍼들이 즐기는 룩을 연상시켰고, 알렉산더 왕은 길이가 긴 화이트 셔츠 위에 화이트 티셔츠를 레이어드해 최근 스트리트 신에서 가장 눈에 많이 띄는 스타일링을 응용한 듯한 모습을 보여줬다. 어찌 되었든 스트리트적인 무드가 더해진 화이트를 자신 있게 소화하기 위한 팁은 단 하나다. 어떤 상황에서든 클린함을 유지하는 것!


GRAFFITI MIND
스트리트 정신을 아티스틱하게 표현해주는 그래피티적인 요소가 다양한 룩에 전해지니 지루하던 런웨이가 쿨하게 변신했다. 그중에서도 크리스토퍼 케인은 크리스털과 레이스로 장식한 여성스러운 드레스에 검은색 강력 테이프를 벽에 붙이듯 군데군데 붙여 우아함과 동시에 그래피티적인 감성을 불어넣었다.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와 루이스 그레이 또한 빼놓을 수 없긴 마찬가지다.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는 니트 위에, 루이스 그레이는 레더 재킷과 드레스, 스타킹 등 다양한 아이템에 그래피티용 래커로 마구 휘갈겨 낙서한 듯 레터링을 프린팅해 전체적인 컬렉션 분위기를 한층 유니크하게 업그레이드했다.


TIED IT UP
이번 시즌 수많은 컬렉션들이 스트리트에서 영향을 받았다는 결정적인 단서는 바로 스타일링에 있다. 특히 화제가 된, 허리에 셔츠나 후드 점퍼를 묶는 스타일링에 집중하자. 힙합이라는 음악 장르와 함께 스트리트 패션이 활발하던 1990년대 남녀를 불문하고 많은 패션 피플이 즐겨 입던 스타일링이 재조명되었다고 할 수 있겠다. 대표적으로 3.1 필립림이 이번 시즌 제안한 남성과 여성 컬렉션은 분위기와 콘셉트는 달랐지만 딱 한 가지 공통점이 있었다. 허리에 셔츠를 감는 스타일을 팬츠 디자인에 적용해 포인트로 활용한 것. 팬츠 위에 셔츠를 감은 듯한 느낌이 더해지니 스트리트적인 무드가 근사하게 업그레이드됐다. 그 외에도 다미르 도마,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 홀리 풀톤 등도 이와 비슷한 스타일링을 응용해 다양한 룩을 선보였다.

EDITOR 허세련

Share This Post

More Articles